“간혹 다들 영화처럼 살고싶다 하는데 그럼 2시간만 살건가.”

– 도용훈, 프로그램스 노숙자