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존나 좋은 제품, 존나 좋은 제품, 존나 좋은 제품.”

– wonzee, 제품에 대해 고뇌하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